사회 > 사회일반

노동계 한빛원전 사망사고 재조사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1-23 15:14:38  |  수정 2016-12-28 12:11:20
【영광=뉴시스】맹대환 기자 = 한빛원전에서 근로자 2명이 사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노동단체 등이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남본부와 공공비정규직노조, 영광 지역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한빛원전참사 대책위원회는 23일 오전 전남 영광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고 재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한국수력원자력과 경찰, 노동청이 조사 중이라는 이유로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사고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있어 책임자 처벌, 안전 조치 개선, 유가족 보상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책위는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안전작업 매뉴얼 부재와 안전담당자 미배치 등의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1·2차 사고경위와 구조대응의 문제를 비롯해 사고 은폐 및 축소 등의 의혹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일 오전 10시께 계획예방 중이던 한빛원전 5호기 방수로 점검작업을 하던 근로자 김모(55)씨와 문모(35)가 안전관리 소홀로 숨졌다.

 경찰은 한전KPS 직원 황모(46)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노동청도 과태료 부과와 형사처벌을 검토하고 있다.

 한빛원전은 5호기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조만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재가동할 예정이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