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세월호 영웅' 故최혜정·박지영씨 美FCMF 골드메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22 01:26:41  |  수정 2016-12-28 14:28:08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에서 많은 사람들을 구하고 희생된 고(故) 최혜정 단원고 교사와 박지영 세월호 승무원에게 한국인 최초로 '포 채플린스 메모리얼 파운데이션(FCMF)'의 골드메달이 수여된다.

 21일 뉴욕중앙일보에 따르면 FCMF는 "세월호 사고 당시 두 사람이 보여준 희생정신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귀감이 되고도 남는다"며 "골드메달은 전 세계에 귀감이 될 만한 희생정신이나 리더십을 보여 준 사람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우리 재단에서 주는 상 가운데 최고 등급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한국인이 골드메달을 받는 것은 두 사람이 처음으로 역대 골드메달 수상자로는 해리 트루먼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지미 카터 로널드 레이건 등 전직 미국 대통령들이 있다.

 포 채플린스 메모리얼 파운데이션(FCMF)은 1943년 제2차 세계대전 중 독일 잠수함에 피격돼 침몰한 미국 군함 도체스터함에서 자신의 구명조끼를 병사들에게 벗어주고 침몰하는 배와 함께 생을 마감한 4명의 성직자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51년 2월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에 의해 설립됐다.

 시상식은 3월8일 오후 1시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네이비야드에 있는 재단 본부에서 거행되며 시상식에는 마이클 스택 펜실베이니아주 부지사와 주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rob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