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트럼프 장남 여자친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4 15:38:35

[워싱턴=AP/뉴시스] 3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장남의 여자친구 킴벌리 길포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27일 트럼프 주니어와 길포일이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2020.0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