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폴리텍, 졸업생 1만2800명 배출...이색 사연 눈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4 06:00:00
34개 캠퍼스서 졸업...부부 졸업생, 경단녀 등 소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폴리텍대학.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국폴리텍대학(폴리텍)은 14일 전국 34개 캠퍼스에서 올해 졸업생 총 1만2848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올해 폴리텍 대학 졸업생들 중에는 이색 사연을 가진 이들이 많아 눈길을 끈다.

이날 나란히 대학을 졸업하는 유창민(32)씨와 강좌령(34·여)씨 부부 기능장은 지난해 5월 기계 가공 기능장 국가기술 자격시험에 동시 합격 후 12월 결혼식을 올린 사이다.

두 사람은 모두 대학 졸업 후 취업과 경력 개발 문제로 폴리텍대학 창원캠퍼스 전문기술과정을 다니며 기술을 배웠다. 이후 현장에서 경력을 쌓은 두 사람은 전공 분야 심화기술을 익히기 위해 2018년 기능장 과정으로 창원캠퍼스에 재입학했다. 야간 과정을 다니며 일과 학습을 병행했던 2년간 서로의 버팀목이 돼 주었다.

강씨는 "2년간 함께 학교를 다니며 의지한 것이 평생 함께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면서 "차근차근 노력해 부부 기술사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학교 1학년까지 농구선수로 활약하다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접은 이찬양(24)씨의 사연도 특별하다.

선수 생활을 그만 둔 이씨는 군 복무를 마친 뒤 부모님의 권유로 2018년 폴리텍 김제캠퍼스 산업설비자동화과에 입학했다. 이씨는 2년간 가스산업기사 등 7개의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한 뒤 전공을 살려 졸업 전 취업을 확정했다. 현재 가스 제조와 배관 공급업체인 LS계열 예스코 안전기술팀에서 근무하며 도시가스 시설물 안전관리를 담당하고 있다.

이씨는 "갑작스러운 은퇴로 진로 전환에 대한 고민과 준비가 부족했던 상황이었다"며 "운동밖에 몰랐던 내가 새로운 인생을 찾는 데 기술 교육은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경력 단절을 딛고 재취업에 성공한 사례도 있다.

방경은(36·여)씨는 강원대학교 정보통계학을 전공한 뒤 미국 전시 대행사에서 4년간 근무했지만 경력 단절에 직면했다.  결혼 후 귀국과 동시에 의류 쇼핑몰 창업에 도전했지만 결국 실패한 방씨는 원주 지역 전략산업인 의료기기 분야로 눈을 돌렸다.

이후 폴리텍 원주캠퍼스 의료공학과에서 1년간 의료기기 설계 기술을 배웠으며 현재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시제품 제작 분야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방씨는 "전문 기술교육이 있었기에 일자리를 찾는 데 나이, 결혼 등 그 무엇도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며 "의료기기산업은 미래 신기술과 융합해 발전 가능성이 큰 만큼 기업 성장을 돕는다는 자부심을 갖고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폴리텍 대학은 고용노동부 산하 특수대학이다. 전국 8개 대학, 35개 캠퍼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실무중심의 융합형 기술인재를 길러내는 직업교육대학으로 자리하고 있다. 차별화된 학과와 교과목 운영으로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으며 졸업(수료)생을 위한 순환교육과 졸업생 사후관리 등을 통해 직업 생활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졸업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일괄적 진행은 취소됐다. 전국 대학과 캠퍼스에서 자율적으로 진행된다.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은 "기술인으로서 내딛는 걸음은 인생의 새로운 길이 될 것"이라며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을 통해 일자리 특화대학으로서 자랑스러운 모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