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긴장…선제대응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7 11:25:07
"국내확산 여부는 29·30번째 환자 조사결과 봐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14.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이기상 기자 = 정부가 중국과 일본 등 사례를 들어 "이미 우리 주변의 여러 국가에서 감염원인과 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해외 여행력과 확진자와의 접촉력이 없는 29·30번째 환자 역학조사와 별개로 지역사회 확산 차단에 나서기로 했다.

김강립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9번과 30번에 대한 판단 결과와 별개로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아내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으나 최근 상황은 더욱 긴장이 필요한 시기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국내에서 29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판명된 82세 한국인 남성은 지난해 12월 이후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다고 진술했으며 기존 확진 환자의 접촉자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같은 날 오후 자가 격리 중이었던 29번째 환자의 아내인 68세 한국 여성도 30번째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이처럼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자와의 접촉력도 없는 환자가 발생하자 국내에서도 감염원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내 코로나19 전파가 시작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김 부본부장은 "우리나라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것인지는 29번, 30번 환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전파가 잘 이뤄지는 특징이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코로나19가 국내 지역사회로 유입되는 것을 최대한 막아내고 이를 지연시키는 한편,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상황을 선제적으로 대비해 유행의 규모와 여파를 줄이는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현시점에서 적절한 방역관리대책의 주안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16일 국무총리 주재로 확대 중수본 회의를 열어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및 지역사회·의료기관 감시체계 구축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과 취약시설(요양시설·병원 등) 보호 조치 강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