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확진자 하루새 '31→46명'…31번 전파 11명 중 신천지 10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9 10:11:25  |  수정 2020-02-19 14:23:57
대구·경북서 13명 발생…31번 환자 관련 11명
15번환자 접촉자였던 20번환자 11살 딸 확진
성동구에서 77세 한국 남성도 추가로 확진돼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 오후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를 이용해 병원에 남은 환자를 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2020.02.18.lmy@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김성진 기자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46명이라고 밝혔다. 하루 사이 15명이 늘어난 숫자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환자와 동일한 교회(신천지 대구교회) 10명, 병원 내 접촉자 1명 등이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된 가족으로 11세 딸(2009년생, 한국) 1명이 추가 확인돼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20번째 환자는 15번째 환자(43세 남성, 한국)가 자가격리 기간 함께 식사를 한 처제다.

아울러 서울 성동구에서 환자 1명(77세 남성, 한국)이 추가로 확인돼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 해당 지자체와 함께 긴급 방역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확진 환자 중 격리해제된 환자는 1·2·3·4·7·8·11·12·14·17·22·28번째 환자 등 총 12명이다.
 
확진 환자를 제외한 검사대상은 1만365명으로 1만명을 넘어섰다. 이중 103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9335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