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도쿄올림픽 연기됐지만 성화는 후쿠시마서 일반에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0:10:55
associate_pic
[후쿠시마=AP/뉴시스]지난 24일 일본 후쿠시마현 후쿠시마시에 대기 중인 성화를 한 시민이 촬영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시작될 7월 개최 도쿄올림픽을 위한 성화 봉송은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취소됐다. 2020.03.25.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된 가운데 조직위원회가 올림픽 성화를 당분간 대중에 공개하기로 했다.

일본 언론은 2일 "1일 후쿠시마 J빌리지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도쿄올림픽 성화 공개 행사를 가졌다. 2일부터 이달 말까지 대중을 위해 전시할 방침이다"고 보도했다.

성화는 지난달 12일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돼 20일 일본에 도착했다. 이후 올림픽 연기가 결정됐다.

성화는 약 30㎝ 크기의 랜턴에 담겨 전시대에 자리했다. 후쿠시마 J빌리지는 성화 봉송을 시작하기로 한 장소다.

조직위원회의 누노무라 유키히코 부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성화 봉송이 다시 후쿠시마에서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도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보탰다.

조직위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반에 공개하고,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1m 이상의 간격도 유지하게 할 방침이다.

공개 이후 다음달에는 도쿄로 옮길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