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무리뉴와 토트넘 일부 선수들, 공원 훈련으로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09:48:33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논란…징계는 없을 듯
associate_pic
[라이프치히=AP/뉴시스]토트넘 조세 무리뉴(오른쪽) 감독. 2020.03.11.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조세 무리뉴 감독과 일부 토트넘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속 야외 훈련을 진행해 논란이 됐다.

7일(현지시간)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에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트레이닝 복을 입은 채 선수들의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훈련 장소는 런던의 한 공원으로 알려졌다.

무리뉴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다빈손 산체스, 탕기 은돔벨레, 라이언 세세뇽이 몸을 움직였다. 산체스와 세세뇽은 짝을 이뤄 러닝을 했고, 주로 은돔벨레가 무리뉴 감독과 함께 했다.

이들의 공원 훈련은 의약품과 식료품 구입을 제외한 기타 용건의 경우 되도록이면 외출을 자제하라는 영국 정부의 지침에 어긋난다. 서로 최소 2m 이상의 거리를 둬야한다는 방침도 지켜지지 않았다.

토트넘측은 "모든 팀원들에게 실외 운동시 사회적 거리를 둬야 한다는 내용을 다시 한 번 전달하겠다. 계속 이야기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일로 징계를 받는 이는 없을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