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연예인 휴대폰 해킹협박' 주진모 외에도 7명 더 당했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4:27:32  |  수정 2020-04-10 14:28:53
3월12일 검거…15일 구속영장 발부
8명 협박…5명, 총 6억1천만원 보내
검거된 2명…"중국에서 시키는대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탤런트 주진모. 2019.04.09.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배우 주진모씨 등 유명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빼낸 자료를 바탕으로 돈을 요구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에게 협박을 받은 연예인은 총 8명이며, 이 중 5명이 총 6억원대의 피해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달 12일 유명인 휴대전화 해킹·협박 사건 관련 피의자 김모(30)와 박모(40)씨를 공갈·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해 같은달 20일 구속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약 3개월 간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 클라우드를 해킹해 개인적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하고,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 연예인 5명은 총 6억1000만원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조사에서 중국의 공범을 지목하며 "그 사람이 시키는대로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국내 추가 공범 가능성과 함께 중국에 범행의 핵심 역할을 한 주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중국 수사당국과 공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국의 공범이 나왔고 중국에서도 유력 용의자가 나와 유의미한 진전이 있어 중국 당국의 답변을 대기 중"이라고 했다.

한편 김씨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몸캠피싱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은 동일한 중국 공범의 지시를 받고 몸캠피싱 피해자로부터 갈취한 자금을 세탁해 외국으로 송금한 혐의를 받는 김모(34)씨와 문모(39)씨도 지난달 12일 검거해 김씨 등과 같은날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피해자에게 받은 돈을 세탁해 중국으로 보내는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휴대전화 등 압수물품을 분석하는 한편, 구체적인 해킹 수법을 확인하기 위한 삼성·애플의 기술협조를 받아 추적 등도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