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서남·서북권에 오존주의보…올해 첫 발령(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30 17:30:58
노약자·어린이 등 실외활동 자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올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그늘막 텐트를 치고 더위를 피하고 있다. 2020.05.3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30일 서울 지역에 올해 첫 오전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4시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시는 또 오후 5시 기준으로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에 오존주의보를 추가 발령했다. 

양천구·구로구·은평구 측정소 오존 농도는 시간당 0.126ppm, 0.125ppm, 0.132ppm 이상으로 나타났다.

시는 서울을 5개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고농도에 노출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며 심하면 호흡장애까지 초래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