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원어성경연구회 집단감염으로 사망 1명·위중 1명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4:37:01
5월 이후 종교모임 등을 통해 74명 감염 확인
제주도 모임 가졌던 목회자 모임 확진자 9명
경기·인천 중심 개척교회 관련 집단감염 23명
60세 이상 고령자 있어…사망·위중환자 1명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 등 20여명이 모임을 한 장소인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 A동(뒷쪽 건물)이 31일 오전 폐쇄돼 있다. 관계자는 28일 방역을 마치고 임시 폐쇄했다고 전했다. 2020.05.3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14명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원어성경연구회 집단감염에서 사망자와 위중 환자가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종교 소모임을 통해 감염된 이들을 통해 취약계층인 고령자들에게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5월 이후 종교 모임 등을 통해 발생한 확진자는 총 74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70대 남성 1명이 지난 5월16일 첫 증상이 발생했고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24일 치료 중 사망했다.

정 본부장은 "종교시설을 통한 전파를 통해서 60대 이상의 고령층에서의 환자가 상당수 많이  확진이 되고 있어서 치명률로 이어지지 않게끔 관리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의하면 5월 이후 종교 모임 등을 통해 발생한 확진자는 총 74명이다.

경기 군포와 안양 등 목회자 모임 관련 확진환자는 9명이다. 지난 5월25~27일 12개 교회에서 25명이 참석한 제주도 모임을 통해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확진자들은 안양 일심비전교회 관련 5명, 군포 은혜신일교회 관련 2명, 새언약교회 관련 1명, 창대한교회 관련 1명 등이다.

아울러 인천과 경기 개척교회 관련 집단감염을 통해서도 2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인천 11개, 경기 2개 등 13개 소규모 교회가 관련돼있다.

5월 이후 종교 행사나 모임을 통한 발병 사례를 보면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14명, 강남구 동인교회 관련 11명, 한국대학생선교회 관련 8명,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 9명, 인천·경기 개척교회 모임 관련 23명, 구미엘림교회 관련 9명 등이다.

정 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은 감염 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성경공부, 기도회, 수련회 등 대면모임을 하지 않고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 본부장은 "부득이하게 현장예배를 실시할 경우에는 참여자 간의 거리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석자의 규모를 최대한 줄여주시고, 발열, 의심증상을 확인하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해달라"며 "특히 비말이 발생할 수 있는 노래 부르기나 소리 지르기 등의 행위는 하지 않는 게 좋고,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공동식사는 제공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