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전시

가상현실·홀로그램…신기술 국제회의 6개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14:51: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관광공사 사옥.(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2019.12.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인공지능(AI) 기반 로봇, 홀로그램,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신기술을 접목하는 6개 국제회의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

한국관광공사는 국내에서 개최하는 국제회의의 혁신 성장을 위해 연 '미팅테크놀로지(회의기술) 적용 지원사업 공모'에서 총 6개의 국제회의를 최종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4월 진행한 공모전을 통해 적정성, 실현가능성, 혁신성,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지원대상을 선정했다. 첨단회의기술 적용을 위한 예산 지원을 받게 된다.

선정된 국제회의는 '2020 국제혈관생물학총회',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국제과학관 심포지엄', '제18회 아시아테플 국제학술대회',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 '2021 평창 평화포럼' 등이다. 이들은 올해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서울 및 대전, 부산 등에서 열리는 최대 1500명의 외국인이 방한하는 규모의 회의다.

이 가운데 오는 9월 개최되는 '2020 국제혈관생물학총회'에서는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NFC)과 비콘(Beacon) 등을 활용한 행사장 출입 관리, 참가자 정보교환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현장 참석이 어려운 주요 연사들의 회의 참석을 유도하기 위해 홀로그램 및 라이브 스트리밍 기술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다른 국제회의들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및 프로젝트 맵핑 등을 활용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광공사는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미팅테크놀로지 시장을 활성화하고 국제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속으로 큰 영향을 받고 있는 마이스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미팅테크놀로지를 적극 활용해 국제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