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라크 건설현장서 韓근로자 1명 코로나19 확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3 11:09:56
"현지 병원에서 치료중…건강 상태 안정적"
카르빌라 JV, 전세기 임차해 100여명 귀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이라크 건설현장에서 한국인 근로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주이라크 대한민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9일 의심 환자로 입원한 카르발라 조인트벤처(JV) 소속 하도급 협력업체 직원이 지난 11일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전날 기준 이라크에 체류 중인 국민 가운데 확진자는 1명이며, 2명은 사망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사관은 "근로자는 현재 카르발라 소재 알 후세인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건강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과 GS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인 카르빌라 JV는 이라크 바그다드 남쪽 120㎞ 카르발라 지역에 상압증유설비·감압증류 설비 등 원유정제시설과 관련 부대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는 4개 건설사 직원과 하도급 협력업체 직원 등 680여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카르발라 JV는 코로나19 환자 발생 등을 감안해 전세기를 임차해 건강이 우려되는 직원 등 100여명을 귀국시킬 예정이다. 근로자들은 오는 14일 오후 3시4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대사관은 "환자 입원을 위한 병원 물색 및 전세기 운항 승인 지원 등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JV측 담당 직원과 지속적으로 연락하면서 추가 지원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등 걸프 지역과 이집트, 이라크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112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80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으며 29명은 치료 중이다. UAE에서 1명, 이라크에서 2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

한편 지난 12일을 기준으로 이라크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7만7506명, 사망자는 3150명으로 전날 대비 각각 2312명, 95명 증가하는 등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