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5·18재단, 활개치는 역사 왜곡 콘텐츠 뿌리 뽑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07:09:53
계정 삭제 5·18 왜곡 유튜버, 다른 플랫폼에 영상 다시 올려
전수조사 뒤 방심위에 제재 요청 "가짜뉴스 검증·차단 주력"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기념재단이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 콘텐츠와 가짜뉴스를 근절하기 위해 역량을 모으고 있다.

5·18에 대한 그릇된 가치관과 신군부의 왜곡 논리를 확대하는 게시물을 차단하고, 역사 왜곡을 처벌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14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시민 제보를 토대로 5·18 왜곡 영상과 웹사이트 게시물 60여 건의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

재단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게시물 내용에 대한 검증을 마치는 대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와 운영 주체에게 삭제를 요청할 계획이다.

재단은 5·18 왜곡에 앞장서는 유튜브 채널과 유튜버에 대해 전수조사도 하고 있다.

재단과 방심위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구글(유튜브) 측은 최근 5·18 왜곡·차별·비하 영상 100건의 접속을 차단했다.

막말·욕설, 협박·혐오성 발언을 여과 없이 방송해 커뮤니티 정책을 위반한 유튜브 채널 3곳(GZSS TV, 김상진TV, 잔다르크TV2)은 폐쇄되기도 했다.

하지만, 채널 폐쇄와 계정이 삭제된 한 유튜버가 다른 동영상 플랫폼에 기존 5·18 왜곡 영상을 다시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유튜브상 5·18 왜곡 영상은 46개 채널 200여 건에 달했고, 반인륜적 콘텐츠가 공유되고 있어 제재가 시급한 상황이다.

해당 유튜브 채널들은 돈벌이를 목적으로 5·18 당시 반인륜 범죄에 맞선 시민의 헌정 질서 수호 행위를 폭동으로 날조하고 있다.

또 헬기 사격·양민 학살 등 계엄군 만행을 부인하거나 5·18 유공자 특혜·확대설 등으로 신군부의 5·18 왜곡 논리를 확대·재생산하고 있다.

이에 재단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역사 왜곡 게시물에 대한 전수·심층 조사를 통해 방심위에 심의를 요구하는 등 지속적·체계적인 대응을 펼친다.

자율 삭제 권고와 차단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주요 해외 플랫폼 사업자에게도 5·18가짜뉴스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제재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할 방침이다.

법률 자문을 거쳐 민·형사상 처벌이 가능한 사안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선다. 올바른 역사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5·18 TV 운영' 등 미디어 대응도 이어간다.

associate_pic

재단 고백과 증언센터 박채웅 팀장은 "5·18 가짜뉴스는 '개인의 확증 편향'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법적·미디어 대응, 시민 참여 캠페인 등으로 가짜뉴스를 뿌리 뽑기 위한 검증·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역사를 부정하고 혐오 발언을 일삼는 것을 뿌리뽑아야 한다. 결국,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으로 사실 왜곡과 반복적인 모독 행위에 대한 최소한의 법적 규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