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로봇심판 첫선 보인다…4일부터 퓨처스리그서 시범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3 17:12:13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21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 대 삼성 라이온즈의 프로야구 연습경기, 주심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2020.04.21.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로봇 심판, 즉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독 시스템이 드디어 첫선을 보인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는 4일부터 10월7일까지 퓨처스(2군)리그 총 26경기에서 로봇 심판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심판 판정의 정확성 향상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로봇 심판 도입을 추진해 온 KBO는 시범운영이 가능한 퓨처스리그 구장을 물색했다.

조사 끝에 NC 다이노스의 2군 홈구장인 마산구장과 LG 트윈스의 2군 홈구장인 이천 챔피언스 파크에서 시범 운영이 가능하다고 판단, 2개 구장에 로봇 심판 운영 장비와 시스템을 설치했다.

KBO가 도입하는 로봇 심판은 카메라를 기반으로 하는 투구 궤적 시스템이다.

각 구장에 설치된 로봇 심판 전용 투구 트래킹 시스템은 총 3대의 카메라가 사전 측정된 마운드, 홈 플레이트, 베이스 등 고정 그라운드 위치 정보를 토대로 경기에서의 모든 투구 궤도를 관측한다.

각 타자별로 설정된 스트라이크 존 통과 시 해당 투구의 위치를 측정해 자동으로 볼, 스트라이크 여부를 판단한다.

투구별 판정 결과는 로봇 심판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성으로 변환돼 주심이 착용하고 있는 이어폰을 통해 전달된다.

로봇 심판 경기에 배정된 주심은 음성 수신 결과에 따라 수신호로 볼·스트라이크 판정을 내린다.

볼·스트라이크 판정 이외 모든 심판 판정 상황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KBO는 시범운영을 통해 로봇 심판 운영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상황과 시행착오를 통해 시스템 운영의 안정성과 신속성, 판정의 정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운영을 통해 KBO리그 도입 가능성도 타진한다.

KBO는 "결과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현장 의견 수렴 등을 바탕으로 향후 KBO리그 로봇 심판 도입 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할 것이다. 보다 구체적인 단계별 추진계획 수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