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지긋지긋한 장맛비, 49일째…역대 최장기록 새로쓴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1 07:01:00
8월11일 중부지방 장마 가장 늦게 끝난 날 기록
1987년 8월10일 기록 갱신…"서울 등에 장맛비"
역대 최장 장마 기록도 2013년과 같은 49일째
"장마 중순까지 이어져"…최장 기록 늘어날 듯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 10일 오후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비바람에 맞서 힙겹게 걸어가고 있다. 2020.08.10.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11일에도 한반도가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면서 올해는 역대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나는 해가 됐다. 이날로 장맛비가 49일째 이어져 가장 긴 장마 기록도 공동 1위가 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이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으면서 장마가 가장 늦은 날짜까지 이어진 날이 됐다. 기상청은 오는 16일까지 중부지방에 장마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중부지방 장마가 가장 늦게 끝난 해는 1987년이다. 1987년 중부지방 장마는 8월10일 종료됐다. 남부지방의 경우 1969년 8월11일 장마가 종료됐다. 제주도는 1969년 8월7일 장마가 끝난 것이 가장 늦게 끝난 기록이다.

중부지방(6월30일)과 남부지방(7월1일)의 장마가 가장 빨리 끝난 해는 1973년이다. 제주도의 경우 1994년 7월1일에 장마가 가장 빨리 종료됐다.

장마 기간도 이날로 역대 최장 기록과 같아졌다. 올해 중부지방 장마는 지난 6월24일 시작돼 이날 기준 49일째 이어지고 있다. 이달 중순께 장마가 끝날 것으로 전망돼 최장기간 장마 기록도 깨질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서울 전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지난 10일 서울 잠수교가 한강물에 잠겨 통제되고 있다. 2020.08.10. myjs@newsis.com
중부지방 최장 장마 기록은 2013년(6월17일~8월4일)의 49일이다. 1973년 중부지방에는 불과 6일(6월25~30일)간의 짧은 장마도 있었다.

남부지방의 경우 1969년 48일(6월25일~8월11일)이 최장 기간이고, 1973년 6일(6월25일~30일)이 최단 기록이다.

제주도는 1998년이 47일(6월12~7월28일)로 가장 긴 장마 기간이었고, 1973년은 7일(6월25일~7월1일)로 가장 짧은 장마 기간을 기록했다.

중부지방의 경우 2006년 30.2일 동안 771.7㎜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1973년에는 4.9일동안 86.3㎜가 내려 가장 적은 평균 강수량을 기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장맛비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10일 서울 동작대교에서 바라본 한강공원 산책로가 잠수돼 있는 옆으로 배가 뒤집어져 있다. 2020.08.10.myjs@newsis.com
남부지방에는 2006년 26.9일 동안 646.1㎜의 비가 내려 가장 많은 해가 됐다. 1973년은 3.9일 동안 61.4㎜로 가장 적은 비가 내린 해가 됐다.

제주도는 1985년(29.5일·1119㎜) 가장 많은 평균 강수량을 기록했고, 1973년(6일·30.9㎜)이 가장 적은 평균 강수량을 기록한 해가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