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단독]검찰, 윤미향 의원 소환…'정의연 의혹' 수사 석달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3 14:23:19
오후 1시30분께 서울서부지검 도착해
기부금 및 안성 쉼터 의혹 등 소환 조사
수사 3개월만…조사 후 기소여부 정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07.2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의혹 조사를 받기 위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사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윤 의원은 오후 1시30분께 횡령 혐의와 관련한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 의원이 검찰에 소환된 건 이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약 3개월만이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기부금 횡령, 안성 쉼터 리베이트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 시절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일부 모금한데 대해 이를 횡령한 정황은 없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또 경기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쉼터에 대한 고가 매입 혐의도 이날 조사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의연은 안성 쉼터 부지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약 4억원에 매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같은 거래 흐름이 리베이트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해당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 5월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기부금 전용 의혹과 관련,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안성 쉼터 의혹과 관련해서는 "일부 언론은 정대협이 시세보다 4억원 이상 비싸게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주택 소유자가 9억원에 매물로 내놨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당시 매도 희망가를 최대한 내려보기 위해 노력했고, 매도인은 설립 취지를 듣고 '좋은 일 한다'면서 최종적으로 매매가격을 7억5000만원으로 조정하는 데 동의해 매매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친 뒤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