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어린놈이 수면제 달라니 소화제를 왕창, 죽지말고 살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7 11:18:07
이 지사, 페이스북서 코로나 우울증, 자살 신고 증가에 안타까움
"살아야 할 이유 찾지못하던 사춘기 소년,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
"지긋지긋한 가난, 부조리한 세상 함께 바꿔내고 싶다. 힘 내주시길"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을 발표 하기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2020.09.09.

jtk@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7일 "최근 코로나 이후 자해, 우울증, 자살 신고가 증가했다는 기사에 내내 마음이 쓰인다"며 "우리 죽지 말고 살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 또한 어린 시절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하기도 했다"며 "살아야 할 아무 이유도 찾지못하던 사춘기 소년이었던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들이었다"고 했다.

이어 "웬 어린놈이 수면제를 달라고 하니 동네 약국에서 소화제를 왕창 준 것이지요. 엉뚱한 소화제를 가득 삼키고 어설프게 연탄불 피우던 40년 전 소년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돌이켜보면 제가 우리 사회에게 진 가장 큰 빚일 것이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아도 되는 세상 만들어보고자 몸부림쳐 볼 테니 한 번만 더 힘내보자"며 "더 많은 분이 삶이 괴로워 떠나시기 전에 이 지긋지긋한 가난도, 부조리한 세상도 함께 바꿔내고 싶다. 그러니 한 번만 더 힘을 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