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WHO "신속 항원 진단키트 1억2000만개 저소득국 제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04:06:18
"정교함 덜하지만 저렴하고 15~30분 내 결과"
"PCR 검사 어려운 지역서 검사 확대 가능"
associate_pic
[제네바=AP/뉴시스]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판별을 위한 신속 항원 진단키트 1억2000만 개를 중저소득 국가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WHO와 파트너들 간 합의로 신속 진단키트 1억2000만 개를 저·중소득 국가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검사는 정교함이 덜한 장비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몇 시간 또는 며칠이 아닌 약 15~30분 내 신뢰할 만한 결과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사무총장은 "특히 실험 시설이 없거나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수행하기에 충분한 훈련을 받은 의료 인력이 없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에서 검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속 항원 진단키트의) 현재 가격은 개당 최대 5달러(약 5850원)로 이미 PCR 검사보다 훨씬 저렴하다"며 "가격이 더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더 빨리 진단할수록 바이러스 감염자 치료와 격리, 접촉자 추적을 위한 행동을 더 빨리 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