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유영도, 데뷔 15년만에 첫 금강장사 등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7:13: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28일 경북 문경시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에서 금강장사(90kg이하)에 등극한 유영도(구미시청)가 꽃가마를 타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2020.1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유영도(구미시청)가 15년 만에 장사에 등극했다.

유영도는 28일 경북 문경시 문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 3선승제)에서 김기수(태안군청)를 3-1로 제압했다.

광주공고와 인천대를 졸업한 후 2006년 데뷔한 유영도는 37세의 적지않은 나이에도 무려 15년만에 생애 첫 금강장사에 올랐다.

8강에서 인천대 선배인 이장일(용인백옥쌀)을 꺾은 유영도는 준결승에서는 같은 팀 동료인 오성호를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금강장사 결정전 상대는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김기수였다.

유영도는 첫 번째 판을 4초 만에 잡채기로 승리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승리가 간절한 김기수는 두 번째 판에서 잡채기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심기일전한 유영도는 세 번째 판에서 호미걸이로 상대를 제압한 후 네 번째 판에서 밀어치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유영도는 우승 직후 모래판에 김종화 감독을 메친 후 부둥켜안고 감격과 기쁨을 만끽했다.

유영도는 "씨름 선수로서 활동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어서 기쁘다. 오랫동안 믿고 기다려준 김종화 감독님에게 특히 감사하다. 감독님의 권유로 태백급에서 금강급으로 전향했는데 그게 주효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만 네 번째 결승에 진출했던 김기수는 이번에도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5차 문경장사씨름대회 금강급 경기결과

▲금강장사 유영도(구미시청)
▲2위 김기수(태안군청)
▲3위 오성호(구미시청)
▲4위 한다복(정읍시청)
▲5위 김동휘(용인백옥쌀)
▲6위 이장일(용인백옥쌀)
▲7위 김진호(의성군청)
▲8위 임경택(태안군청)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