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신한카드, 챗봇서비스·초개인화 플랫폼 'AI+ 인증' 획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14 14:45: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14일 진행된 AI+ 인증 수여식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2020.12.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신한카드는 365일 24시간 운영 중인 AI(인공지능) 상담서비스 '챗봇'과 고객 개개인별 상황에 따른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초개인화 플랫폼'이 금융권 최초로 '에이아이플러스(AI+)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에이아이플러스(AI+) 인증 제도는 한국표준협회가 ISO(국제표준화기구),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 국제표준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제품의 신뢰성과 안정성 등에 대한 품질을 검증해주는 제도다.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이날 진행된 인증 수여식에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인증의 의의와 성과의 기쁨을 함께했다.

2017년 6월 상용화된 AI 챗봇 '파니(FANi)'는 고객 맞춤형 카드 추천 등 질문 빈도가 높은 400여종의 질문에 대해 일상어 중심의 편리한 대화와 질문 추천 팁(Tip), 질문 자동 완성 등 개인화된 메뉴를 중심으로 영업·상담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신한카드만의 인공지능 기술과 2680만 빅데이터 결합을 통한 자연어 처리 능력까지 갖춘 서비스로 진화 중에 있다.

챗봇 파니(FANi)는 '고객의 디지털 경험 확대'라는 디지털 신기술의 지향점과 자체 개발한 대화 모델을 활용해 기술 자립도가 높은 점, 사회 이슈에 적시 대응할 수 있는 대화 기술의 완성도 등에서 매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한국표준협회 측은 밝혔다.

2019년 5월 선보인 초개인화 서비스는 기존의 공급자 편의 중심의 데이터와 마케팅 알고리즘을 고객 중심으로 재정비했다. 날씨·상권 등 달라지는 외부정보를 실시간으로 시스템에 반영했으며, 마케팅에 대한 고객 반응을 학습해 프로그램을 개선해주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 중이다.

고객의 TPO(시간·장소·상황, Time·Place·Occasion)를 정확히 예측함으로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맞춤 혜택을 제공, 이를 통해 고객과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과 편의성을 극대화한 AI 서비스의 차별성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신한카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빅데이터 기반의 AI 혁신 서비스 창출에도 두각을 나타내 데이터 거래소에 금융권 최다 상품 등록 및 업계 최초로 마이크레딧(MyCredit) 서비스 론칭을 통해 소상공인의 금융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내년에 본격적으로 시행될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신한금융그룹 차원의 비즈니스 모델과 AI 알고리즘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인증은 회사 역량을 결집해 추진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전략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음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과 연계해 고객 관점의 AI 신기술 개발과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