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5인 이상 모임 금지, 3차유행 전반 상황 보고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11:41:56
"확진자 수와 연동 안해…전반적 위험요인 판단"
"개인간 접촉 의한 감염 늘어나는 점 고려해야"
"확진자 수 외에도 추가적인 방역지표 고려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11.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정부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아닌 3차 유행의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 완화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5인 금지조치를 해제할 수 있는 확진자 수가 어느 정도 수준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윤 반장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3차 유행에 대비해서 별도로 만들어낸 조치다. 그간의 거리두기의 단계와는 별도로 유행의 상승곡선을 최대한 꺾어내기 위한 조치였다"며 "따라서 이 부분은 확진자 수와 연동해 취할질 조치라기보다는 3차 유행이 얼마만큼 지속하고 그리고 현재 어느 정도의 위험요인이 있는지에 대한 전반적인 판단을 통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특히 최근의 감염 양상들을 보면 이전에는 집단 감염으로 인한 확진자 수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1월 이후로 들어서면서 이런 집단 감염 사례들은 계속해서 비중이 줄어들고 있고 대신 확진자 접촉에 의한 환자 수 발생의 비중이 계속해서 높아진다. 지금 현재는 약 절반 이상의 확진자가 개인 간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 사례들이 차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 부분은 이런 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확진자 수 외에도 여러 가지 집단 감염의 발생 수, 감염재생산지수 등 여러 가지 부수적인, 추가적인 방역 지표들을 함께 고려해서 조정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부분들은 3차 유행의 부분들이 얼마만큼 계속 될 것인지 그리고 어떤 조치들에 의해 감염의 속도를 더욱더 차단시켜나갈 수 있을 것인지, 어떻게 좀 더 안정적인 상황들로 만들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내용들을 종합적으로 검토를 하고 전문가 자문 그리고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논의들을 거쳐서 결정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코로나19 3차 유행이 빠르게 진행되자 지난해 12월23일부터 수도권 지역에 대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또 지난 2일에는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16일에는 이 조치를 2주 연장해 31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