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갤럭시S21 첫날 개통량 전작보다 최대 30% 늘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21:03:19  |  수정 2021-01-23 21:20: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신모델 '갤럭시 S21' 시리즈를 공개한 15일 서울 광화문 KT에서 시민이 갤럭시 S21과 S21+를 체험하고 있다. 2021.01.1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삼성전자의  갤럭시S21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인 갤럭시S20 대비 최대 30%가량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전일 자급제를 제외한 갤럭시S21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은 9만~10만대로 추산된다. 갤럭시S20의 첫날 개통량이 7만대 것과 견줘 최대 30% 더 많다. 

여기에 자급제 물량까지 합친 갤럭시S21의 첫날 개통량은 많게는 12만여대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프리미엄 폰의 경우 자급제 물량이 통신사에 풀린 물량의 20%대로 보는데 최근 자급제폰 판매가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공식적으로는 첫날 개통량 수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해 이통3사는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예약을 받은 후 22일부터 사전 개통을 시작했다. 공식 출시일은 29일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갤럭시S21을 예약 판매하는 일주일 동안 매일 평균 3만대 중반으로 총 25만대 정도 판매가 이뤄졌다"며 "이에 자급제 폰까지 더하면 22일부터 사흘 동안 하루 평균 10여만대가 사전개통된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작년 2월 출시된 갤럭시S20 시리즈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판매량이 급감했으나 이번 S21 시리즈는 가격 경쟁력과 비대면 유통망을 강화해 판매 확대에 성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S21 기본 모델의 출시 가격은 99만9900원으로 갤럭시 5G 플래그십 스마트폰 가운데 처음으로 100만원 이하 가격으로 나왔다. 또 통신사는 당일 배송 서비스, 무인 개통 시스템, 온라인 가입 혜택 확대 등 비대면 유통망을 확충해 대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