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증권

꺾이지 않는 개미들…누적 순매수 110조 돌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7 05:00:00  |  수정 2021-01-27 05:35:12
해외시장, 코스닥 보다 더 사들여
매수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테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동학개미와 서학개미 등 개인투자자들의 투자가 지속되면서 국내외 주식 투자 규모가 1년새 110조원을 돌파했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를, 해외에서는 테슬라를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이달 26일까지 개인투자자들의 국내 및 해외주식 순매수액은 110조5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국내 주식 순매수 규모는 84조48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순매수액 중 76.4%에 달하는 규모다.

동학개미들은 지난해 유가증권시장에서 47조4906억원을 순매수했고, 코스닥에서는 16조3175억원을 사들여 한해동안 63조8081억원을 순매수했다.

이어 올해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7조6664억원, 코스닥에서 2조5742억원을 순매수해 총 20조2406억원을 사들였다. 한달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벌써 지난해의 3분의 1의 자금 유입이 이어진 것이다.

동학개미들의 투자는 주로 삼성전자에 쏠렸다.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삼성전자 17조9259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삼성전자 우선주도 7조6668억원 담았다. 사실상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가 25조600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뒤이어 현대차(3조2892억원), 네이버(1조5838억원), SK하이닉스(1조5831억원) 등이 매수 상위 종목에 올랐다. 가장 많이 팔았던 종목은 LG화학(1조4953억원), 삼성전자(6257억원), 신풍제약(6228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5369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서학개미들의 활약도 상당하다. 지난해 21조8456억원(197억3412만달러)의 순매수가 있었으며 올해에는 4조1111억원(37억1549만달러)의 투자가 있었다. 지난해와 올해 순매수 규모가 코스닥 시장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해외 주식 가운데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역시 테슬라였다. 지난해 테슬라를 3조3204억원(30억171만달러) 순매수 한데 이어 올해에는 9525억원(8억6108만달러) 사들여 총 4조2000억원의 투자가 있었다.

뒤이어 애플이 지난해 9216억원(8억3317만달러), 올해 5310억원(4억8010만달러) 투자해 총 1조4500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현재 한국예탁결제원이 보관하고 있는 해외주식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테슬라(11조5177억원)이며 그 뒤를 이어 애플(3조9887억원), 아마존(2조187억원), 엔비디아(1조3058억원), 마이크로소프트(1조1226억원)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