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올해 실손보험료 '갱신 폭탄'...일부 50% 이상 높아질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2:04:48  |  수정 2021-02-23 12:07: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올해 실손의료보험 갱신을 앞둔 가입자 일부가 '보험료 갱신 폭탄'을 맞을 전망이다. 표준화 실손보험(2세대)과 구(舊)실손보험(1세대) 갱신을 앞둔 가입자들의 경우 보험 갱신시 그간의 인상률이 한꺼번에 반영되면서 누적 인상률이 50%에 육박할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표준화 실손 보험료는 지난달 10~12% 선에서 인상됐다. 지난해와 2019년에는 각각 9%, 8%대가 올랐으며 2018년에는 동결됐다. 2017년에는 회사별 편차가 커서 많게는 20% 이상 오르기도 했다. 보험사가 5년간 10%씩 네 차례 보험료를 인상했다고 가정할 경우 누적 인상률은 46%에 달한다.

구실손보험 역시 5년 누적 인상률이 50% 안팎에 달한다. 구실손보험은 2018년을 제외하고 2017년, 2019년에 10%씩 인상됐다. 작년에도 평균 9.9%가 올랐으며, 올해 인상률은 15∼19%가 적용될 예정이다.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3~58%이다. 실손보험 보험료가 지속적으로 인상된 배경은 손해율 악화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실손의료보험의 위험손해율은 전년 동기대비 2.6%p 증가한 131.7%로 집계됐다. 2019년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은 134%으로, 2016년(131.3%)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위험손해율은 발생손해액을 위험보험료로 나눈 수치로, 100%를 넘으면 가입자가 낸 돈보다 보험금으로 타가는 돈이 많다는 의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3, 5년 주기로 실손의료보험을 갱신하는 가입자의 경우 그간의 누적된 인상률이 반영되면서 보험료 인상률이 클 수 밖에 없다"며 "가입자의 연령과 개별보험사 상품마다 조금씩 다르겠지만, 전체적으로 누적된 것이 한꺼번에 보험료에 반영됐다고 보면 된다. 보통 보험료가 30~50% 오른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손보험은 2009년 10월 표준화 이전에 판매된 구실손보험, 2009년 10월부터 2017년 4월까지 판매된 표준화 실손보험, 2017년 4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신실손보험 등 총 3가지 종류로 나뉜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구실손보험 가입자수는 전체 실손보험 가입자의 24.9%에 해당하는 867만명이다. 표준화 실손보험은 전체 가입자의 54.7%에 해당하는 1902만명이 계약을 유지 중이다. 신실손보험은 656만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18.9%를 차지한다.

올해 표준화 실손보험과 구실손보험 가입자들이 보험 갱신 부담때문에 신실손보험 또는 7월 출시되는 '4세대' 실손보험으로 갈아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본인이 가입해 있는 실손상품의 보험료 인상 속도와 함께 병원 이용횟수 등을 고려해 새로운 실손보험으로 갈아탈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