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몬스타엑스' 기현 측 "학폭 주장한 동창 만나 오해 풀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6 18:14:3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지난해 1월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반부문 시상식에서 레드카펫으로 입장하고 있다. 2020.01.0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 측이 학교 폭력 의혹 관련 글을 올린 동창을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6일 추가 입장문을 통해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분의 경우 당사는 게시자분과 직접 만나 사실관계를 우선 확인하고 잘못된 일이 있다면 사과와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임했다"고 전했다.

이어 "금일 기현은 해당 게시글을 게재한 중학 시절 해당 학우와 만나 오랜 시간 쌓였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하는 자리를 가지게 됐다"며 "만남의 자리에서 기현으로 지적됐던 내용은 기현이 아닌 다른 친구가 행동했던 것을 기현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점이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기현은 해당 학우에게 학창 생활 동안 바르고 듬직한 동료가 되어주지 못했던 점에 대해 두고두고 미안하다는 마음을 표현했다"며 "해당 게시자께서도 당시 오해의 마음을 풀었으며, 나아가 지난날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사는 당시 학생기록부를 직접 확인하고 지인 및 학교 관계자분들, 동문 등 다방면의 방법을 통해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받기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현은 학창 생활과 학업을 모범적으로 이뤄내지 못한 데 대해 무겁고 괴로운 마음을 지니고 있다. 글을 통해 미성숙했던 태도와 행동, 지난날에 반성하고 뉘우치는 마음을 표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소속사 측은 지난 2015년에 이어 최근 악의적인 글을 올린 게시자 관련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쉽은 "당사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거나, 허위 과장된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법률적 조치를 강력히 강구해 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스타쉽은 과거 선처를 했지만, 최근 또다시 악의적 글을 올린 게시자에 대해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현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됐다. 기현은 이날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글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