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文대통령, 윤석열 면직안 재가…조남관 대행체제로 전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14:28:23  |  수정 2021-03-05 14:31:16
윤석열 사표 수리, 임기 5일 자정까지
대검찰청은 조남관 차장 체제로 전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떠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3.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김가윤 기자 = 사의를 표명하고 검찰을 떠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표가 5일 수리됐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 기자단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1시20분께 윤석열 검찰총장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임기는 이날 자정까지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은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대행 체제로 전환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맡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차량을 타고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 2021.03.05. misocamera@newsis.com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오후 2시경 (윤 전 총장의) 사직서를 제출받았다"며 "사의 표명 소식을 접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1시간여 만에 윤 전 총장의 사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사표를 수리하기까지의 행정 절차 등을 거쳤고,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윤 전 총장의 면직안을 재가하며 사표를 공식적으로 수리했다. 법무부는 조만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차기 총장 임명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