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오세훈 어젯밤 8시 강남서 회동…"허심탄회한 대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9:06:42
오세훈 "신뢰 안되면 바람직한 단일화 안된단 공감대"
"수싸움 말고 협상 큰 물꼬는 우리 둘이 터주자 얘기"
"해볼만하다 느낌 받아…당·캠프 3명으로 협상팀 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2021.03.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나 단일화에 관련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8일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솔직히 말해서 어제 (안 대표와) 만나 꽤 장시간 말씀을 나눴다"며 "합의한 건 아직 없고, 허심탄회하게 일단 한번 보자고 해 만남이 성사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인간적인 믿음이 바탕이 되지 않고는 어떤 단일화도 사실 의미가 없는 거다. 그런 의미에서 허심탄회하게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시작해 정치 전반에 대해 기본적인 말씀을 많이 나눴다. 맥주 한 잔 먹고"라며 "그래서 정말 이 분과 한 번 해볼만 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그 분도 역시 신뢰가 바탕이 안 되면 단일화가 되더라도 양 지지층이 결집하는 바람직한 단일화가 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계시더라. 상당히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이뤄질 단일화 협상에 상당히 도움이 되는 의미있고 바람직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단일화의 실무적 이야기들은 거의 나누지 않았다"며 "2번이냐 4번이냐 말들이 많고 경쟁력이냐 적합도 조사냐 말이 많다. 일종의 수싸움인데 우린 그런 데 휩쓸리지 말자, 그런 건 실무팀에 맡겨놓으면 족하다, 큰 줄기만 잡아주면 단일화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라는 공감대가 형성이 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큰 줄기를 잡는다는 의미에 대해서는 "단일화 협상에 문구를 어떻게 하느냐, 뭘 묻느냐 굉장히 복잡하다. 그런 걸 큰 물꼬를 터주는 역할은 우리 둘이 해야 되지 않겠느냐 그런 취지"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협상팀도 전날인 7일 구성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에서도 참여하고 저희 캠프에서도 참여해서 세 분으로 이미 구성이 됐고, 최대한 빨리 협상에 임하자는 큰 틀에서 원칙은 당 내 협의가 됐다"고 했다. 실무 협상의 데드라인은 후보 등록기간 전까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공동취재사진) 2021.03.04. photo@newsis.com
오 전 시장과 안 대표는 전날 서울 강남 모처에서 오후 8시께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안 대표 측은 "어제 두 후보의 회동이 있었다. 배석자는 없었으며 시종 화기애애하고 편한 분위기에서 맥주도 함께 나누며 1시간 반 동안 대화했다"며 "단일화의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합의한 바는 없지만 큰 틀에서 기본적인 아이디어를 나누고 보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큰 줄기를 잡기 위해 여러 현안에 대해 의논했다. 구체적인 건 지켜봐 달라"며 "원활한 단일화 과정을 위해 앞으로 두 후보는 자주 만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