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예술치료·인지훈련, 초기 치매환자에 효과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09:54:35
명지병원, 경증 치매환자 음악·미술·인지치료 효과 연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음악·미술치료, 인지훈련 등을 포함하는 통합인지프로그램이 경증 치매 환자의 인지·일상생활 능력을 향상시키고 우울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명지병원 제공) 2021.04.22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음악·미술치료, 인지훈련 등을 포함하는 통합인지프로그램이 초기 치매 환자의 인지·일상생활 능력을 향상시키고 우울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명지병원 정영희(신경과)·이소영(예술치유센터) 교수팀은 2014년부터 5년간 명지의료재단이 운영하는 백세총명학교 학생 59명을 대상으로 '중등도의 알츠하이머 환자에게 시행한 인지훈련, 미술치료, 음악치료를 포함하는 ‘통합인지치료’가 경증 치매 환자의 인지와 일상 생활능력(ADL), 기분에 미치는 효과를 연구'한 결과를 22일 이같이 밝혔다.

연구 결과 통합인지치료를 받은 치매 환자들은 치료 전보다 일상생활능력, 정서불안, 우울증, 인지기능 장애, 치매 등에서 유의미한 효과가 나타났다.

검사항목별 치료 효과를 보면 해당 치매 환자들은 전화, 요리, 외출 등 일상생활과 복합적인 인지기능을 평가하는 '일상생활능력평가(S-IADL)' 결과 17.6±7.6에서 15.7±9.5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서 불안 정도를 검사하는 '단축형 노인성 우울증 검사(S-GDS)' 결과 5.6±3.5에서 4.2±3.0으로 완화되고, 인지기능 장애 정도를 평가하는 '한국형 간이정신상태검사(K-MMSE)' 결과 18.7±4.5에서 19.7±5.0으로 인지기능 장애가 완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한국형 치매 설문(KDSQ-C)' 결과 14.5±7.6에서 12.6±7.2로, 불안의 정도를 측정하는 '벡 불안척도(BAI)' 결과 8.4±10.3에서 5.9±8.4로 나타나 치매가 개선되고 불안감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초기 치매 환자의 삶을 개선하고 보호자의 부담을 낮출 수 있는 효과적인 비약물적 치료법에 대한 의미 있는 임상 결과를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연구팀은 이번 연구 논문으로 대한치매학회 춘계학술대회로부터 우수 논문상을 받았다. 

정영희 명지병원 신경과 교수는 “급속한 고령화가 진행되는 우리 사회에서 치매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는 필수적"이라면서 “이번 연구 결과 인지훈련과 미술, 음악치료를 포함한 통합인지치료의 효과가 입증돼 향후 치매의 예방과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치매학회지(DND) 제19권 3호에 실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