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간접흡연 피해, 학력별 격차…"대졸 이상 가장 적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3 10:31:15
서울아산병원 조홍준 교수팀, 국내 비흡연자 3만명 분석
"교육수준 건강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금연정책 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학력별로 간접흡연 피해 정도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졸 이상 고학력자군에서 간접흡연 노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전체 학력계층 중 간접흡연 피해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담뱃갑 간접흡연 경고 그림.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0.06.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학력에 따라 간접흡연 피해 정도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졸 이상 고학력자군에서 간접흡연 노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전체 학력계층 중 간접흡연 피해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조홍준·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성인 비흡연자 3만27명(임산부·만성 신장질환자 제외)에 대해 나이, 학력, 소득, 직업 등에 따른 연간 간접흡연 노출 정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간접흡연 노출 정도는 최근 일주일간 직장과 가정에서의 간접흡연 경험을 묻는 설문조사 결과와 소변 내 코티닌 수치를 기준으로 평가했다. 코티닌이란 니코틴이 몸에 들어가 생기는 대사물질이다. 일반적인 비흡연자는 코티닌 수치가 1ng/ml 이하로 나와야 정상이다. 5ng/ml 이상 검출된 경우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판단한다.

그 결과 전체 대상자의 코티닌 수치는 조사 기간 평균 2.75ng/ml에서 0.56ng/ml로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간접흡연 피해가 없는 사람(코티닌 수치 5ng/ml 이하)의 비중도 51.1%에서 96.6%로 크게 늘었다. 직장 내 간접흡연 경험을 보고한 비중은 남성의 경우 45.6%에서 11.2%로, 여성은 23.6%에서 4.6%로 줄었다. 가정 내 간접흡연 경험은 남성의 경우 5.3%에서 0.9%로, 여성은 18.1%에서 5.2%로 감소했다.

간접흡연 노출은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교육 수준과 가계 소득, 직업에 따라 간접흡연 감소 폭에 차이가 났다. 특히 학력이 높은 집단에서는 남녀 모두 간접흡연 노출 피해가 현저히 감소했다.

대학교를 졸업한 고학력자의 평균 코티닌 수치는 남성의 경우 3.70ng/ml에서 0.54ng/ml로, 여성은 3.01ng/ml에서 0.46ng/ml로 대폭 감소해 전체 학력계층 가운데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 기준 남성의 최종학력별 평균 코티닌 수치는 ▲대졸자 0.54ng/ml ▲고졸자 0.66ng/ml ▲중졸자 0.71ng/ml ▲중학교 미만 0.63ng/ml였고, 여성은 ▲대졸자 0.46ng/ml ▲고졸자 0.56ng/ml ▲중졸자 0.65ng/ml ▲중학교 미만 0.61ng/ml였다.

학력 수준이 가장 높은 집단에서 남녀 모두 간접흡연 노출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난 것은 고학력자들이 근무하는 장소가 주로 대형 사업장에 몰려있었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대형 사업장과 대규모 공공장소는 지난 2013년 7월 실내 금연 정책이 시행된 직후부터 흡연이 제한된 반면, 소규모 사업장은 2015년이 되어서야 실내 흡연이 금지되면서 간접흡연 노출 피해가 상대적으로 컸을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조 교수는 “교육 수준이 간접흡연 노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직장 등에서 흡연 규제 정책을 보다 세밀하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간접흡연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인체 발암성이 확인된 물질)로, 폐암을 비롯해 각종 호흡기질환과 심뇌혈관질환, 정신적인 질환을 초래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니코틴 앤 토바코 리서치(Nicotine & Tobacco Research)’ 온라인판에 최근 실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