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허지웅, 잔여백신 예약 팁 공개…"글자 읽지 말고 빨리 눌러"

등록 2021.06.15 11:3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허지웅' . 2021.06.15.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방송인 허지웅이 잔여 백신 예약 팁을 전했다.

15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잔여 백신 예약하는 팁을 말씀드리겠습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알람은 잊으세요. 알람 확인해서 들어가면 어차피 늦습니다"라며 "진득하게 폰이랑 씨름하고 있을 시간을 먼저 준비하시고요. 앱에 들어갑니다"라고 했다.

이어 "내가 백신을 맞으러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감안해서 지도에 검색 영역을 확대해줍니다. 그리고 업데이트를 계속 눌러줍니다"라며 "잔여 백신이 지도에 뜨는 것보다 목록에 먼저 뜨는 경우도 있으니 업데이트 10번 누를 때 목록도 1번씩 눌러서 확인해주세요"라고 전했다.

허지웅은 "오전보다는 오후가 유리하고요. 특히 병원 마감하기 전인 3시 이후부터 5시 사이 잔여량이 한꺼번에 올라올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가 중요한데요. 목록이나 지도에 뭔가 다른 색깔이 떴다 싶으면 글자를 읽으려 하지 마세요. 병원 위치나 백신 종류를 선택하려 하지 마시고 그냥 빨리 누른다는 데 집중하세요. 그거 읽다가 놓칩니다. 이렇게 하면 한두 번 실패하더라도 세 번째에는 감이 와서 분명히 성공할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어제 작정하고 한 시간 투자해서 결국 잔여 백신 맞았어요. 소원성취한 건 좋은데 자고 일어났더니 생각보다 아파요"라고 접종 후기를 전했다. 허지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최근 카카오와 네이버 잔여 백신 당일 예약 시스템을 통해 백신을 맞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199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부터 잔여 백신을 예약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