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나이트 레이스’가 다가온다

등록 2021.06.24 11:21: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월10일 인제군에서 2년 만에 재개
모처럼 관중석 개방
2019년 챔피언 김동은 국방 의무 마치고 복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19년 나이트레이스 우승자 김동은.(사진=슈퍼레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 나이트 레이스가 다가오고 있다. 다음달 10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 스피디움에서 선을 보인다. 오랜만에 관람석이 오픈 돼 현장관람이 가능하고, 2년 만에 재개되는 야간 레이스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테스트 결과가 보여준 인제의 강자들

3.908㎞의 인제 스피디움에서 진행된 2차 오피셜 테스트 결과는 나이트 레이스에서 펼쳐질 경쟁구도를 점칠 수 있게 한다.

지난해 인제 스피디움의 최단 랩 타임 기록을 새로 작성한 정의철(엑스타 레이싱)은 2차 테스트에서 2위 기록을 내며 건재를 과시했다. 인제에서 열린 나이트 레이스에서 2회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는 만큼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기에 부족함이 없다.

2차 테스트에서 가장 빨랐던 서주원(로아르 레이싱)의 존재감도 작지 않다. 인제 스피디움 코스 레코드에 근접한 기록을 계속 작성해내며 이번 나이트 레이스 우승을 벼르고 있다. 이미 2019년 3위에 오른 경험이 있다.

▲2019년 나이트 레이스 우승자, 김동은의 복귀

2019시즌을 끝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했던 김동은(L&K 모터스)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 복귀한다. 전역 후 복귀전으로 택한 무대가 이번 나이트 레이스여서 관심을 모은다.

2년 전 김동은은 예선 1위에 이어 결승에서도 1위 자리를 한 번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레이스를 선보였다. 당시 예선에서 기록한 1분36초360은 역대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나이트 레이스를 통틀어 가장 빠른 랩 타임이다.

김동은은 시즌 도중 참가하는 드라이버에게 주어지는 80㎏의 핸디캡 웨이트와 군 복무 공백으로 인한 실전감각 저하 등을 극복해야 한다.

▲나이트 레이스 ‘초보’에서 깜짝 스타로?

올 시즌 루키인 이은정(L&K 모터스)에게 나이트 레이스가 처음인 것은 물론이다. 이뿐 아니라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나이트 레이스가 열리지 못하면서 이번 2라운드를 통해 첫 나이트 경기를 치르는 드라이버들이 있다.

문성학과 최광빈(이상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이찬준(로아르 레이싱), 서석현(마이더스 레이싱-아트라스BX) 등은 슈퍼 6000 클래스 2년차 드라이버지만 아직 나이트 레이스 참가 경험이 없다. 최광빈의 경우 GT1 클래스에 참가했던 2019년 나이트 레이스에서 2위에 오른 경력이 있지만 슈퍼 6000 클래스의 레이싱 머신과 참가하는 것은 처음이다.

주간 레이스에서는 가려져있던 능력이 발현돼 깜짝 스타가 등장할 가능성 또한 무시할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