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 올해 2차 추경 2918억원…일자리 창출·내수 활성화

등록 2021.07.25 10:05: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도 제2차 추경 예산이 291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중 사업 예산(세출)은 1418억원으로 문화 분야 일자리 창출 사업과 하반기 내수 활성화를 위한 소비할인권 사업 등이 반영됐다. 한편 관광진흥개발기금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공공자금관리기금에서 예탁금 1500억원을 추가 확보하는 기금운용변경계획안은 정부 원안대로 통과됐다.

문체부는 예술인 창작 준비금을 확대 투입(272억 원)해 코로나 사태로 위축된 예술창작활동을 촉진한다. 공연예술 인력 지원(115억원) 및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소규모 대중음악공연 개최 지원으로 침체된 공연업계 회복을 도우면서, 비대면 방식 공연도 지원하는 등 방역 환경을 고려해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원), 여행업 디지털 전문 인력 채용 및 공유 공간 지원(151억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원) 확대 등을 통해 관광·체육 분야 위기 극복을 지원한다.

문체부는 하반기 방역 상황 개선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영화 관람(100억원·167만명), 민간체육시설이용(124억원·40만 명),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30억원·40만명) 소비 할인권을 편성해 내수 활성화와 국민 일상 회복을 준비한다. 더불어 통합문화이용권 추가 발행(141억원·20만명)으로 저소득층 대상 문화 향유 지원 규모도 늘린다.

문체부는 "코로나 사태 피해가 컸던 문화예술·체육·관광 분야에 그간 축적된 가계 소비 여력이 투입될 수 있게 돕기 위한 것"이라며 "추후 백신접종률과 방역상황 등을 충분히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와 함깨 문체부는 공공자금관리기금에서 예탁금 1500억원을 추가 확보해 관광기금 재원을 확충했다. 주요 재원인 출국 납부금 감소에 따른 기금 수입 급감 문제를 다소 완화한 만큼 관광업체 융자 및 채용 지원 등 각종 지원 사업 추진과 방역 안전에 기반한 관광 생태계 회복에 더 매진할 예정이다.

2차 추경에는 희망회복자금 등 5조3000억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포함된다. 매출 규모 및 피해 유형에 따라 최대 2000만원까지 희망회복자금을 받을 수 있으며, 구체적인 지원 기준은 8월 초 중소벤처기업부 사업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희망회복자금 및 손실보상 사업은 소상공인·중소기업이 많고 매출 감소 등 코로나 사태 피해가 큰 문화·체육·관광 분야 회복에도 일정 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2차 추경 예산이 문화·체육·관광업계 대상 지원 사업 뿐만 아니라 희망회복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대규모로 포함하고 있는 만큼, 부족하지만 업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소비할인권 사업은 국민안전과 방역지침을 고려해 추진 시기와 방법을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며, 방역 상황 개선 시 우리 경제가 받은 코로나 충격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한 선제적 준비의 일환"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