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김제덕, 양궁 첫 3관왕 무산…개인전 32강 탈락(종합)

등록 2021.07.27 16:0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독일 플로리안 운루에 충격의 일격
혼성단체전·남자단체전 2관왕으로 대회 마감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4강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활 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07.26. 20hwan@newsis.com

[도쿄=뉴시스]박지혁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2관왕을 차지한 고교생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이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했지만 무산됐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플로리안 운루(독일)에 세트 점수 3-7(30-28 27-27 27-28 26-27 28-29)로 패하며 탈락했다.

앞서 혼성단체전,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김제덕은 올림픽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했으나 고비를 넘지 못했다.

그동안 양궁 종목에 걸린 금메달은 총 4개였으나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개인 3관왕이 가능해졌다.

김제덕의 첫 3관왕 달성 여부에 큰 관심이 쏠린 이유다.

김제덕은 여자부 안산(20·광주여대)과 동반 2관왕을 차지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역대 한국 올림픽 최연소 남자 금메달리스트.

랭킹라운드를 1위로 통과한 김제덕은 64강을 가볍게 통과하고, 32강에서도 1세트부터 연속으로 '텐-텐-텐' 행진을 펼치며 기세를 올렸다. 30-28로 1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2세트부터 집중력이 급격히 흐트러졌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양궁 단체전 인도와의 8강전 경기에서 활 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07.26. 20hwan@newsis.com

두 번째 발에서 8점을 쏘는 실수를 범하며 27-27로 2세트를 마쳤다. 세트 점수는 3-1. 이때까지 괜찮았으나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오히려 운루가 기세를 올렸다. 김제덕이 3세트에서도 주춤한 사이를 틈타 28-27로 세트를 따내 3-3 동점을 만들었다.

김제덕은 4세트도 8점으로 시작하며 26-27로 패했고, 5세트 역시 28-29로 넘겨줬다.

김제덕의 3관왕은 무산됐으나 맏형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이 남았다.

올림픽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양궁 남녀 선수들은 이날부터 29일까지 개인전 토너먼트를 치른다. 30일과 31일 여자, 남자 순서로 개인전 금메달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개인전 세트제는 한 선수가 세트당 세 발을 쏘며 합산이 높은 쪽이 세트 점수 2점을 챙기게 된다. 비기면 나란히 1점, 패하면 0점이다. 세트 점수 6점을 먼저 얻으면 승리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