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수도권 급증세 꺾였지만 비수도권 증가"…내주 거리두기 조정

등록 2021.07.30 12:20: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다음주 유행 모니터링…부처·전문가 의견 들어 결정"
"4차유행 원인은 숨은 감염자·이동량 증가·델타 변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1.07.30.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임재희 기자 = 정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나타나던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세는 한풀 꺾였지만 비수도권은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가 8월8일까지 이어지는 만큼 정부는 한 주 간 현재의 거리두기 효과를 검토한 뒤 조정할 계획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의 급증 추세는 다소 꺾여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비수도권의 환자는 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부터 매일 1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다. 불과 이틀 전인 지난 28일 0시 기준 1896명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4차 유행이 시작된 지난 7일만 해도 국내 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85%였으나 이후 7월9일 70%대, 7월18일 60%대로 떨어졌다.

대신 비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30%대로 늘었다. 7월26일에는 비수도권 비율이 40.7%까지 증가했다. 30일 0시 기준 수도권 비율은 67%, 비수도권은 33%로 다시 떨어진 상태다.

이 1통제관은 "수도권 주간 평균 확진자가 3주간 급증한 것은 맞다"며 "7월 둘째 주에 990명, 지난주 996명이었으나 이번 주 금요일까지 964명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수도권 확진자 비율이 줄고 비수도권이 늘어나는 이유는 지난 12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최고 4단계로 격상된 것과 무관하지 않았다. 7월 중순 이후 여름 휴가철까지 겹치면서 수도권에서는 확산세가 억제되고 비수도권으로 옮겨간 것이다.

정부는 이같은 비수도권 풍선 효과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27일 0시부터 비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 3단계 이상으로 격상하고 해수욕장 등 공원 내 야간 음주도 금지한 상태다.

수도권 4단계와 비수도권 3단계 조치는 8월8일까지 이어진다. 정부는 일주일 간 거리두기 효과를 검토한 뒤 다음 주 중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방침이다.

이 1통제관은 "다음주까지 유행 상황을 지켜보고 관련 부처와 지자체, 전문가 의견을 들어 여러 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4차 유행의 주요 원인은 지역의 숨은 감염자와 이동량 증가, 델타 변이"라며 "이번 주말에도 본인과 가족, 지인을 위해 이동과 여행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