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한국 야구, 이스라엘에 7회 콜드게임 승…준결승 진출

등록 2021.08.02 15:00: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국-일본전 승자와 4일 결승행 두고 격돌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말 무사 2,3루에서 강백호가 2타점 안타를 날린 후 기뻐하고 있다.21.08.02. 20hwan@newsis.com

[요코하마=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에 진출했다.

A, B조 1위인 미국과 일본의 대결에서 일본이 승리하면 준결승에서 한일전이 성사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선발 김민우의 호투와 활발하게 터진 타선을 앞세워 11-1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올림픽에서는 5회까지 15점 차 이상, 7회까지 10점 차 이상일 경우 콜드게임 승리가 선언된다.

이스라엘, 미국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해 B조 2위로 녹아웃 스테이지에 나선 한국은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을 꺾은 뒤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서 이스라엘까지 완파, 준결승에 선착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7시 벌어지는 A, B조 1위 일본과 미국의 맞대결 승자와 4일 오후 7시 준결승을 치른다.

4강행 선봉장의 중책을 안고 마운드에 오른 선발 투수 김민우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여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지난달 31일 미국과의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구원 등판해 1⅓이닝을 퍼펙트로 막아냈던 김민우는 4⅓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다소 침체된 모습을 보였던 타선도 시원시원하게 터졌다. 한국은 이날 홈런 2방을 포함해 18개의 안타를 몰아치며 이스라엘 마운드를 두들겼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말 김현수가 2사 2루에서 투런 홈런을 날린 후 베이스를 돌고 있다.21.08.02. 20hwan@newsis.com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1라운드부터 2번 타자로 나선 강백호의 방망이가 뜨거웠다. 강백호는 4타수 4안타 2타점으로 불꽃타를 휘둘렀다.

오지환과 김현수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해결사 역할을 했다.

한국은 1회말 박해민,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잡은 무사 1, 3루의 찬스에서 이정후가 희생플라이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추가점이 나오지는 않았다. 양의지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 만들어진 2사 1루에서 김현수의 중월 2루타 때 1루 주자 강백호가 홈까지 내달렸지만 상대의 중계 플레이에 아웃됐다.

한국은 2회말 선두타자 오재일이 중전 안타를 뽑아낸 뒤 오지환이 상대 선발 조이 와그먼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뽑아내 3-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3-0으로 앞서가던 5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한국 벤치는 마운드를 김민우에서 최원준으로 교체했다. 최원준이 마운드에 오른 직후 앞을 보기 힘들 정도의 폭우가 쏟아졌다.

최원준은 잭 펜프레이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이후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연달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최원준이 대니 발렌시아에 밀어내기 볼넷까지 헌납하면서 한국은 추격하는 점수를 줬다.

한국은 계속된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조상우가 라이언 라반웨이를 투수 플라이로 잡아 위기를 넘겼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5회초 대한민국 선발투수 김민우가 최원준으로 교체되고 있다. 2021.08.02. 20hwan@newsis.com

위기를 넘긴 뒤 한국에게 기회가 왔다. 선두타자 오재일이 안타를 친 후 오지환이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갔고, 허경민이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로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만들어내 무사 만루의 찬스를 일궜다.

한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대거 7점을 올리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후속타자 황재균이 1루 땅볼을 쳤지만, 상대 1루수의 홈 송구를 포수가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3루 주자 김혜성이 안착해 한국에 추가점을 안겼다.

무사 만루의 찬스를 이어간 한국은 박해민이 좌측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6-1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강백호가 좌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2점을 보탠 한국은 이후 2사 1루에서 김현수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려내 10-1로 달아났다.

한국은 7회말 2사 후 김현수의 2루타와 김혜성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져 1점을 추가, 콜드게임 승리를 완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