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I전화 비토, 중국 버전 '수지바오' 출시…중국 시장 공략

등록 2021.08.17 09:3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음성인식 연구 활발한 중국에서 성장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비토의 중국 버전 ‘수지바오(Sujibao)’. 2021.08.17 (사진=리턴제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국내 최초 눈으로 보는 통화 애플리케이션 '비토(VITO)'가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음성인식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리턴제로는 AI전화 비토의 중국 버전의 '수지바오(Sujibao)'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수지바오는 중국 현지화 전략에 따라 지어진 이름으로, 중국 텐센트 앱 마켓 등록과 함께 현지 공략에 본격 나섰다.

중국은 문화적 특성상 음성 기반 커뮤니케이션 및 통화 녹음이 많은 국가로 꼽힌다. 모바일 메신저가 대세가 된 이후에도 음성 수요가 상당해 관련 기업들에게 많은 기회가 열려 있다.

또 중국은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전 세계적으로 매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나라다. 그 중에서도 음성인식 연구가 활발해 2017년에는 중국 전체 AI 산업 중 음성 분야가 25% 점유율을 차지하기도 했다.

리턴제로는 까다로운 한국어 분야에서 비토가 쌓아 온 음성인식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해 7월 중국 버전 개발에 착수했다. 14억 인구를 가진 중국 시장에서도 이용자 대상 서비스가 본격 시작됨에 따라 단계별 성장을 거듭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참솔 리턴제로 대표는 "이번 중국 프로젝트를 통해 리턴제로가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모델이 한국어는 물론, 해외 다른 언어로도 확장이 용이하다는 것을 입증할 수 있었다"며 "리턴제로의 기술이 국경을 넘어 세계 곳곳에서 유용히 사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