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재택치료 건강보험 수가 신설…시도별 전담조직 구성

등록 2021.09.17 11:42:33수정 2021.09.17 15:0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6일 기준 재택치료 배정환자 91명…누적 3500명
병상 여유 있지만…수도권 102개 병상 확충 계획
추석後 비수도권 병상수요 준비…지자체와 협의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경기도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형 음압병동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28병상 규모로 설치된 이동형 음압병동은 대면 치료가 가능한 의료인력 및 엑스레이실, 처치실을 갖추고 있어 기존 생활치료센터의 취약점을 보완했다. 2021.09.08.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재택치료 확대를 위해 시·도별 전담 조직을 꾸린다. 건강보험 수가를 신설하고 재택치료자 건강관리계획 및 환자관리시스템도 마련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6일 기준 재택치료로 배정된 환자는 총 91명이다. 경기 63명, 서울 25명, 제주 2명, 인천 1명이다.

누적 재택치료 환자는 총 3500명이다.

정부는 현재 무증상·경증이면서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 소아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제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 강원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성인 1인 가구 등 일반 확진자를 대상으로도 제한적으로 재택치료를 하고 있다. 무증상·경증이면서 가족·이웃이 접촉할 수 없게 방, 부엌, 화장실 등 생활공간이 분리된 경우에만 가능하다.

경기는 지난 13일부터 재택치료 환자가 증상이 악화됐을 때 방문해 단기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특별생활치료센터를 운영 중이다.이 곳은 2인실의 14개 병상이 있으며, 이 곳에서 최장 3일까지 머물며 경과를 지켜본 뒤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옮기게 된다.  

이 제1통제관은 "재택치료는 경기도가 아주 모범적으로 선도적으로 하고 있다. 어제까지 498명을 재택치료 하고 있다"면서 "재택치료 중 하루에 2번씩 전화로 (건강상태를) 체크하는데 고열 등의 증상이 생기면 지금까지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입원시켰지만 (경과를)보면 금방 나을 수도 있다. 입원할 땐 보통 14일 정도의 재원 기간이 필요한 상태가 된다. 거기(특별생활치료센터)에 아팠을 경우 잠시 옮겨 1~3일 정도의 경과를 지켜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환자의 증가에 따라 치료 병상도 계속 확충하고 있다.

현재 생활치료센터는 총 87개소 1만9517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54.2%로 8933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 지역 1만3220병상의 가동률은 65.5%로 4563병상이 남아 있다.

감염병전담병원 9733병상의 가동률은 61.4%로 376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734병상의 여력이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50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61.8%로 172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79병상이 남아 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으로는 959병상이 확보돼 있으며 전국 480병상, 수도권 295병상이 남아 있다.

이 제1통제관은 "병상 확보를 위해 정부는 지난 8월13일 수도권에, 9월10일에는 비수도권 의료기관에 행정명령을 시행한바 있다"며 "수도권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53병상을 확보해 목표 대비 89.5%, 감염병 전담병원은 525병상을 확충해 목표 대비 88.4%를 확보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비수도권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18병상, 중등증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은 926병상의 확보 계획을 제출했다"며 "앞으로 수도권에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22병상과 감염병 전담병원에 80병상을 추가로 확충하고, 비수도권의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지자체의 협조를 바탕으로 시설 여건에 따라 확보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추석 연휴 이후 병상 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이행계획을 점검하고 의료기관에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의 지원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중증도별 병상 현황. (자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2021.09.17.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