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석 당일 전국에 빗방울…보름달은 저녁 7시부터

등록 2021.09.20 17:22: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들어 그치지만 수도권 등 다시 비
아침 서쪽, 낮 동쪽 시간당 30~50㎜
전남·경남·제주 일부 최대 100㎜ 이상
전국 흐린 하늘…낮 최고기온 25~29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만개한 코스모스가 빗방울에 투영돼 보이고 있다. 2021.09.0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추석인 오는 21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하늘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보름달은 오후 7시 전후 뜰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0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내일(21일) 새벽에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에 비가 시작돼 아침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오후 들어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다만 내일 밤 또 다른 기압골이 북서쪽에서 남하해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서해안부터 다시 비가 시작돼 22일까지 내리겠다.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매우 발달함에 따라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쪽지역, 낮 동안 동쪽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특히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남풍을 타고 유입돼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남부지방(경북동해안 제외), 제주도, 서해5도 등에서 20~70㎜다.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 등에서는 최대 1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울릉도와 독도는 5~20㎜의 비가 예상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햔편 하늘 상태는 전국이 대체로 흐려 선명한 보름달을 관측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과 수원, 광주 등은 오후 6시59분, 인천과 제주 등은 오후 7시 보름달이 뜰 예정이다. 부산은 오후 6시50분, 강릉은 오후 6시51분, 대구는 오후 6시52분으로 예상된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2도, 수원 21도, 춘천 20도, 강릉 21도, 청주 21도, 대전 22도, 전주 22도, 광주 21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5도, 수원 27도, 춘천 26도, 강릉 28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5도, 제주 28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