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이닝 10K 1실점인데…오타니, 103년만에 대기록 또 불발

등록 2021.09.27 10:1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번째 시즌 10승 도전했으나 실패

7회 통한의 피홈런으로 승리 요건 날아가

associate_pic

[애너하임=AP/뉴시스]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2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투수 겸 2번 타자로 출장해 투구하고 있다. 오타니는 7이닝 5피안타(1홈런) 10탈삼진 1사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팀이 1-5로 패하며 103년 만의 두 자릿수 승수-홈런 대기록 달성도 무산됐다. 2021.09.27.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통한의 피홈런 탓에 103년 만의 대기록을 또 달성하지 못했다.

오타니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실점으로 쾌투를 펼쳤다.

112개의 공을 던지며 역투한 오타니는 안타 5개만 허용했고, 볼넷 없이 삼진 10개를 솎아냈다.

에인절스가 2회말 1점을 올린 가운데 오타니는 6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7회초 1사 후 제러드 켈레닉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켈레닉은 3구째 슬라이더를 노려쳐 홈런으로 연결했다.

오타니는 더 이상 실점하지 않고 7회를 마쳤지만, 에인절스 타선은 7회말에도 점수를 내지 못했다.

투구수가 112개에 달해 오타니는 8회초부터 불펜진에 마운드를 넘겼다. 8회초 불펜진이 4점을 더 내주는 바람에 오타니의 호투는 빛이 바랬다.

오타니가 이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면 103년 만의 대기록을 써낼 수 있었다.

45홈런으로 메이저리그 홈런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는 오타니는 투수로는 9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시즌 10번째 승리를 따내면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3년 만에 단일시즌 두 자릿수 승리, 홈런을 동시에 달성하는 선수로 이름을 올린다.

메이저리그의 '전설' 루스는 1918년 투수로 13승을 올리고, 타자로는 11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지난 4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시즌 9승째를 수확한 오타니는 이후 3경기에 더 등판했지만, 승리와 연을 맺지 못했다.

11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는 3⅓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다지만, 2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는 8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오타니는 시즌 평균자책점을 3.28에서 3.18로 끌어내렸다. 시즌 탈삼진 수는 156개로 늘렸다.

이날 2번 타자로도 출전한 오타니는 3타수 1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을 0.258로 조금 끌어올렸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1위인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로열스·이상 46홈런)를 1개 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다.

여기에 98타점 24도루 99득점을 기록하며 타자로도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오타니가 다시 대기록 도전에 나설 가능성은 남아있다. 에인절스는 정규시즌 6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수 있는 상황이다.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면 정규시즌 종료 전 마지막 대기록 달성 기회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