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측 "화천대유 뇌물 보도 유튜브채널 강력 법적 조치"

등록 2021.09.29 00:05: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부친, 김명옥씨 부동산 매매 논란
검찰총장 임명 시기에 급매로 싼 값에 매도
유튜브채널 뇌물 의혹 제기하자 "억지 방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8일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씨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친누나 김명옥씨간 부동산 매매거래를 두고 뇌물 의혹을 제기한 한 유튜브 방송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밤 입장문을 내 "열린공감TV는 '화천대유, 윤석열에게 뇌물정황 포착'이라는 제목으로 마치 화천대유 측에서 윤석열 후보에게 뇌물을 준 것처럼 억지로 엮어 방송하였다"며 "심지어 아무런 근거 없이 다운계약서 의혹까지 제기하였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부친 윤기중씨는 2019년 3월 고관절 수술을 받은 뒤 연희동 자택의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 거동이 불편하자, 친딸을 통해 인근 부동산중개소 10여곳에 시세보다 싼 평당 2000만원에 급매로 내놓고 계단이 없는 아파트로 이사했다.

당시 한 부동산에서 매수자 3명 정도 소개를 받은 뒤 그 중 한 명인 김명옥씨에게 부동산중개소에 내놓은 금액대로 총 19억원에 매도했다고 한다. 윤씨의 건강 문제로 급히 팔았기 때문에 시세 보다 많이 낮은 가격이었다는 게 윤 전 총장 측 설명이다.

윤 전 총장의 부친이 부동산을 매도한 시점은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임명 시기였고, 김명옥씨는 화천대유 천하동인3호 사내이사로 드러난 인물이다.

캠프는 "윤기중 교수는 김명옥 개인이 계약 당사자였고, 부동산중개소로부터 소개받았을 뿐이므로 김명옥 개인 신상이나 재산관계에 대하여는 당연히 몰랐다"며 "김명옥 개인이 집을 사는데 '천화동인3호'에 투자했는지를 매도자가 알 수 있을 리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열린공감TV 방송에서 평당 3000만원~3500만원이 시세라고 스스로 밝혔다"며 "건강상 문제로 시세보다 훨씬 싼 평당 2000만원에 급매한 것을 뇌물 운운한 것에 대하여 민·형사상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