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기아차, 美 IIHS 평가서 세계 최고 안전 성능 입증

등록 2021.10.17 14:38: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초 'IIHS 어워드'에 이어 신차 평가서도 최고 등급
제네시스 등 27종 최상위 평가 받아 '자체 최다' 경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현대차그룹은 올해 미국 자동차 평가에서 역대 가장 많은 27개 차종이 최상위 수준의 안전성 평가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IIHS)'가 최근 진행한 추가 테스트에서 현대·기아차 총 7개 신규 차종이 TSP(TOP SAFETY PICK)와 TSP+(TOP SAFETY PICK PLUS) 등급의 평가를 모두 받았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차 투싼·싼타페·아반떼(엘란트라), 기아 카니발·스팅어, 제네시스는 G70·GV70 등이다.

TSP 등급은 해당 자동차가 우수한 안전성을 지녔다는 걸 의미하며, 여기에 덧붙여 TSP+ 등급을 받으려면 충돌 테스트 항목 등에서 더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IIHS 안전성 평가는 전 세계에서 가장 기준이 엄격한 것으로 유명하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초 진행된 'IIHS 어워드'에 이어 신규 차종도 TSP·TSP+에 선정되면서 총 27개 차종이 올해 IIHS 안전성 평가 최상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자체 최다 차종 선정 기록을 경신하는 데도 성공했다. 소형 SUV인 현대차 베뉴부터 럭셔리 대형 세단인 제네시스 G90까지, 현대차그룹은 IIHS가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실시한 '가장 안전한 차' 평가에서 자동차 제조사 중 최다 TSP 및 TSP+ 등급을 획득했다.

IIHS는 매년 미국 시장에 출시되는 수백 대의 신차를 대상으로 안전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평가 결과는 보험사가 해당 차종의 보험료를 책정하는 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향후 중고차 가격에도 반영되기 때문에 매우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국내외를 막론하는 현대차그룹의 안전 철학과 기술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라며 "오랜 시간 쌓아온 안전에 관한 철학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소형차부터 SUV, 럭셔리 대형 세단 등 모든 차량에 대해 차체의 구조적인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면서 "사고로 인한 탑승객의 신체 피해를 최소화하는 첨단 안전 장비와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신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글로벌 고객의 안전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