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팔'자치수반, 美등 국제사회에 이스라엘의 점령중지 요청

등록 2021.10.18 09:04:23수정 2021.10.18 12:09: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스라엘의 정착촌 확대 등 "침략행위"호소
2개국 해법위해 '팔'자주권 인정 요구

associate_pic

[예루살렘=신화/뉴시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유대인과 아랍계 여성들이 집회에 참석해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유엔이 지정한 국제평화의 날(21일)을 기념하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평화협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2021.09.23.

[라말라( 팔레스타인)= 신화/뉴시스] 차미례 기자 =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은 17일(현지시간) 현재 팔레스타인 영토 내의 상황이 이스라엘의 위법행위로 인해 참기 힘든 지경이 되어간다고 경고했다고 관영 WAFA통신이 보도했다.

아바스는 미국이 팔레스타인에게 했던 약속을 행동에 옮겨 줄 것과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에 대한 점령을 끝내도록 신속하게 행동에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아바스 수반은 서안지구 라말라 시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팔레스타인 사업가들과 회의 중에 이런 말을 했다.

그는 "이스라엘은 서안기구, 동 예루살렘 ,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주민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온 갖 침략행위를 즉시 중지하라"면서 만약 이스라엘이 2개국 해법에 반대할 경우 팔레스타인은 다른 정치적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아바스 수반은 10월 2일에도 1947년 통과된 유엔안보리의 결의안을 보안하기 위한 대안 가운데 하나는 팔레스타인 국민의 정치적 자율권을 완전히 보장하는 독립국가의 건설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직접 평화협상은 미국의 주선으로 9개월 동안 진행되다가,  2014년 이스라엘의 정착촌에 관한 의견대립과 1967년 국경에 따라 팔레스타인 국가를 건설하는 데 대한 이스라엘의 반대로 중단되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서안기구와 동예루살렘을 1967년 중동전쟁 때 점령한 이후로 이 지역을 지배하며 자국 정착민을 늘려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