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캘리포니아 주지사, 물류대란 해소 위해 LA·롱비치항 행정명령

등록 2021.10.21 10:0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컨테이너 임시 선적 위한 공간 확보
물류도로 중량 제한 일시적 해제도

associate_pic

[롱비치=AP/뉴시스] 개빈 뉴섬 미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13일(현지시간) 롱비치의 롱비치 시티 칼리지에서 열린 소환 반대 집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뉴섬 주지사는 14일 소환 투표를 앞두고 있다. 2021.09.14.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최근 심화된 공급망 대란 해소를 위해 운송기사 및 컨테이너 저장 공간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CNN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캘리포니아 항구는 지역, 주, 국가 경제에 매우 중요한 곳"이라며 "주 정부는 전 세계적인 혼란에 맞서 물자 이동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항구에 내리지 못하는 컨테이너를 일시적으로나마 보관할 주정부나 연방정부 소유부지 및 사유지를 찾도록 지시했고, 화물 트럭의 운송 경로를 파악해 주정부가 도로 중량 제한을 일시적으로 면제하도록 했다.

행정명령은 즉시 발효됐다. 이날 기준 64척의 화물선이 LA항구와 롱비치항에 정박해 있고, LA항 앞바다에만 20만개의 컨테이너가 선박 위에 고립돼 있다.

컨테이너 보관 공간을 확보하면 선박들은 바다에 정박해 대기할 필요가 없어지게 될 것이고, 도로 중량 제한 해제는 트럭들이 보다 많은 물류를 운송하게 해 운송 기사 부족 현상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항만 노동자들과 운송기사 등 공급망 내 부족한 인력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직업 교육 및 인력 개발 기회를 늘려갈 계획이다.

뉴섬 주지사는 "주 정부는 연방정부, 산업 파트너 등과 함께 위기에 즉각 대처하고 유통 과정을 21세기로 이끌 혁신적인 해결책에 대해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