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네시스 콘셉트카 '엑스', 레드닷어워드 최우수상 받아

등록 2021.10.21 15: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 수상
"고유 디자인 방향성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제네시스는 전기차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가 '2021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레드 닷 어워드는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분야로 나눠 각 부문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49개국 4110개 작품이 출품됐으며, 이중 61개가 최우수상, 259개가 본상으로 선정됐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다. 제네시스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차량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 향후 출시될 전기차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준다.

전면은 브랜드 고유의 품위와 당당함이 느껴지는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이중 구조 형태의 범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완성했다.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된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디자인과 기술을 가장 잘 보여준다.

제네시스 엑스의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콕핏이 적용된 운전자 중심 설계를 반영했다.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가 강조된 것도 특징이다.

제네시스 엑스는 지속가능한 럭셔리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제네시스만의 새로운 시각도 제시한다. 제네시스 엑스는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내부 디자인에 포인트를 줬다.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엮어 만든 위빙 패턴의 신개념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및 에어백 커버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associate_pic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에서 느껴지는 고결한 우아함은 하나의 조각과 같은 아름다움과 동적인 비율의 조화를 드러낸다"며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미래 비전을 자동차 디자인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상엽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전무는 "제네시스 엑스는 '투 라인즈'라는 제네시스만의 아이덴티티와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궁극의 역동적인 우아함을 통해 제네시스만의 특별한 경험을 전하고자 했다"며 "이번 수상은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럭셔리 디자인의 정수를 선보이고자 하는 꿈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한편, 지난 8월 발표된 '2021 레드 닷 어워드: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에서는 제네시스의 개인화 모바일 서비스 앱 '마이 제네시스' 앱이 본상를 수상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의 실차를 국내 고객에게 처음 선보이는 '제네시스 엑스 로드쇼'를 11월 21일까지 서울, 제주, 부산에서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