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김기현 토착토건 비리 TF' 구성…대장동 맞불

등록 2021.10.25 16:32:51수정 2021.10.25 18: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울산 땅 1800배 시세 차익" 의혹 제기
김기현 "법 저촉, 책임질 일 없어" 반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울산 땅 토착비리 의혹을 담당하는 당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김기현 토착토건 비리 진상규명 TF'를 발족하기로 결정했다.

TF 단장과 소속 의원 등 구체적인 구성은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07년 KTX 울산 역세권 연결도로가 당초 계획과 달리 김 원내대표가 소유한 임야 3만4920평을 관통하는 노선으로 변경되면서 그가 약 1800배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고 토착비리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야권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 원내대표에게 제기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쟁점화시키면서 맞불을 놓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 같은 여권 의혹 제기에 "임야의 지하를 관통하는 도로개설 계획을 지금이라도 제발 당장 취소해주시면 좋겠다. 임야의 밑을 관통하는 터널을 뚫어버려 그 임야를 전부 못 쓰게 만들어 버렸기 때문"이라며 "단 하나도 법에 저촉된 일이 없고 제가 책임질 일을 한 것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