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전두환과 달리 노태우 공과 있어…오후 빈소 조문"

등록 2021.10.27 10:11:18수정 2021.10.27 10: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18 직접 사죄 없었지만 아들 통해 사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안정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여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을 두고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교하며 "공과를 그래도 볼 수 있는 분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송 대표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욕이 점철됐던 인물 중 하나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유명을 달리했다.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내란 목적 살인, 12·12 군사쿠데타, 5·18에 대한 법적, 역사적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존재"라면서도 "그러나 당시 발포 명령을 주도했으며 지금도 죄를 반성하지 않고 사자를 명예훼손할 뿐만 아니라 북한군 개입설을 퍼뜨리는 전두환씨에 비해 노 전 대통령은 6·29 선언으로 직선제 개헌의 국민 요구를 수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본인이 직접적으로 5·18에 사죄를 표현하지 않은 건 아쉽지만 간접적으로 사죄의 뜻을 표하고 아들인 노재헌을 통해서 수차례 5·18 묘지를 참배해서 사과의 뜻을 표한 것은 국민이 평가하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 기본합의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 토지 공개념 도입을 비롯한 여러가지 의미있는 성과도 있었다"면서 "그런 면에서 공과를 그래도 볼 수 있는 분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당을 대표해서 오늘 빈소를 조문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조사와 관련, "뼈를 깎는 심정으로 반론권도 제대로 보장하지 않은 채 12명의 의원들에게 탈당을 권유한 바 있고, 경찰 수사를 통해 거의 무혐의로 밝혀졌다"며 "그동안 너무 아픈 세월을 지낸 한국노총 출신 김주영 최고위원이 어려움을 겪고 다시 최고위원에 복귀됐다"고 밝혔다.

그는 "윤미향 의원을 제외하고 이번에 혐의 벗은 11명이 한 번 모여 이 문제를 확인하려 한다"며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 결과가) 수사기관에 이첩돼 있는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위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