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추미애 오찬 회동…秋 '명예선대위원장' 맡기로

등록 2021.10.27 14:42: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위원회도 설치키로
"4기 민주정부 수립과 文정부 성공에 합심키로"
추 "대전환기 역할 막중해" 이 "많이 도와달라"
"봉사의 드림팀" "좋네요"…2시간 오찬 화기애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권지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경선 경쟁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7일 오찬 회동을 갖고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한 '원팀' 단합에 입을 모았다.

아울러 추 전 장관이 명예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이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 후보와 추 전 장관은 이날 낮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만나 2시간 가량 오찬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이 후보 측 박찬대 수석대변인과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공보실장이 전했다.

강 실장은 "두 분은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위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합심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를 위해 이 후보가 정중히 요청하고 충분히 협의하고 상의해 추 전 장관이 선대위의 명예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 직속으로 사회대전환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오찬에서 경선과정에서의 에피소드에 대해 덕담을 하는 이야기가 있었고, 대선의 성격에 대해 나름 토론하고 본인들의 견해를 나누는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추 전 장관이 용광로 선대위에 기꺼이 합류해줘서 앞으로 원팀을 넘어서 드림팀으로 나아가는데 큰 발걸음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두분의 협력과 노력을 잘 지켜봐 달라"고 했다.

이는 앞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은 것과 당대표로서 지난 2017년 대선을 지휘한 중진인 추 전 장관에 대한 예우를 복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전 장관은 사회대전환위원장도 겸임할 것으로 보인다.

강 실장은 "원래 상임고문 혹은 공동선대위원장의 제안이 있었지만 추 전 장관은 어떤 자리도 마다하지 않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했다"며 "이 후보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모시기에는 송구하다고 해서 명예선대위원장으로 모셨고 ,이를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명예선대위원장의 지위에 대해 "상임과 공동 선대위원장의 사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회동에서 추 전 장관은 "이번 대선은 우리 이성을 더 연마시켜서 다가오는 새로운 세상, 대전환이라고도 하는데, 이를 어떻게 헤쳐나가는 토대를 밟느냐 그 과제가 있지 않을까"라고 짚었다.

이어 "개혁저항세력을 뛰어넘어서, 발목 잡히지 않게 노력도 해야  하지만 그걸 뛰어넘는 큰 시야를 가져야 하는 때 같다"며 "후보님의 역할이 대단히 막중하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러자 이 후보는 "내가 다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되니까 장관께서 많이 도와주시라. 같이 해야 한다"라고 자세를 낮췄다.

추 전 장관은 또 "용광로 선대위를 상기하면서 더 크게 해야할 것 같다. 지지층이 뜨거울 때 우리가 이겼다"고 조언했고, 이 후보도 "박용진 의원이 경선에서 여러 얘기를 했는데 '운동장을 넓게 쓴다'였다. 그런 측면에서 선대위 구성도 더 협력적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호응했다.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전 대표가 제안한 '원팀보다 드림팀'을 언급하자 추 전 장관은 "드림이 '꿈'도 되지만 봉사하는 자세 '드림', 드리는 팀"이라고 말했고, 이 후보도 "중의적으로 좋네요"라고 화답했다.

추 전 장관은 대장동 의혹을 의식한 듯 "국정감사를 보고 많은 분들이 의문점이 풀렸다"며 "당당한 것은 진실이기 때문에 덮어씌우고 어거지를 부려도 진실은 솟아난다. 그렇기 때문에 후보에게도 믿음이 생기는 것"이라고 이 후보를 독려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