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관, 국방 첨단과학기술 투자전략 논의…"강군 육성 미래기술 확보"

등록 2021.11.22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래국방기술정책분과위원회 첫 회의 개최
민군 겸용 AI 핵심원천기술개발 추진 방향 등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미래전장은 인공지능(AI) 전투로봇, 첨단이동체, 합성생물학 등 첨단과학기술이 주도할 전망임에 따라 민관이 힘을 합쳐 국방 첨단과학기술 투자전략을 마련키 위해 머리를 맞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국방과학기술위원회 산하 미래국방기술정책분과위원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미래국방분과위는 지난달 7일 국방과학기술의 도약적 발전을 위해 출범한 범부처 국방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국방부 장관)를 지원하는 3개 분과위원회 중 하나다.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민간전문가(카이스트 방효충 교수)를 공동 위원장으로 관계부처 실장급과 산·학·연 민간전문가가 참여, 첨단과학기술의 국방 접목 방안을 구체화하고 기술개발·투자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한계돌파형 미래국방기술 연구개발(R&D) 추진방향 제안 ▲민군겸용 AI 핵심원천기술개발 추진방향 ▲AI 기반 과학화경계시스템 구축방안 등이 폭넓게 논의됐다.

먼저 과기부는 현 무기체계의 한계를 넘어설 미래국방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민간의 제안사항과 민간 역량의 효과적 활용방안을 보고했다.

AI·양자 등 신기술 기반 무기체계 등장, 우주·사이버 등으로의 전장 확대 등 급변하는 전장 환경 대응을 위해 첨단기술의 국방 접목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출연연구원의 축적된 연구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한 미래국방 공통 기반 기술 및 플랫폼 개발, 대학의 개방성을 활용한 장기연구 및 인력양성 거점화 방안, AI·반도체 등 첨단분야 민간 혁신기업과 군의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과기부는 또 국방과 민간에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AI 핵심원천기술개발 추진방향도 보고했다.

산악지형에서 적용 가능한 자율주행 AI 기술 등 국방과 민간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부처 협업을 통해 국방과 민간 양 분야에서 실증을 병행하는 방안 등에 대해 얘기가 오갔다.

국방부는 감시카메라, 철책 통과 감지 및 경보, 통제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현재의 과학화경계시스템의 수명주기와 잦은 오경보 등을 고려해 AI 기반의 경계시스템으로 고도화하는 방안을 전달했다.

또 음원감지기, 레이더, 카메라 등 다양한 탐지 장비를 연동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AI가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사람 여부를 자동으로 식별하는 방안 등도 논의됐다.

과기부는 미래국방분과위 운영을 통해 지속적으로 첨단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해 반드시 확보해야할 핵심 미래기술을 발굴하고, 효과적인 R&D 투자방안을 강구해나갈 예정이다.

미래국방분과위원장 방효충 교수는 "미래국방기술분과는 국방 R&D의 효율과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민간 부문의 첨단과학기술을 국방에 접목하는 새로운 정책과 패러다임의 변화를 논의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하고 있다"며 "민간분야의 의견을 활발히 수렴해 개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과기부 이경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미래전장은 AI 전투로봇, 첨단이동체, 합성생물학 등 첨단과학기술이 주도할 전망"이라며 "아무리 강한 선진국도 우리를 함부로 넘볼 수 없도록 국방에 첨단과학기술을 결합해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