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유입될라…정부 "방역강화 대상국 확대 검토"

등록 2021.11.28 11:40:40수정 2021.11.28 14: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부터 남아공 등 8개국發 외국인 입국 제한
"오미크론 기존 변이PCR 검사법으론 판정 불가"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여행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강화 대상국을 조정·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8일 "현재 홍콩·영국·이탈리아 등에서의 (오미크론) 발생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에서 유입된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향후 오미크론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위험도와 확산 정도를 파악해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 조정·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방역국가로 지정되면 외국인의 비자 발급과 입국이 제한된다.

해당국에 출발한 내국인은 백신 접종완료자라도 10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되며,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고 국내 도착 후 1일·5일차와 격리해제 전에 각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의 S단백질로 유전자 분석을 할 수 있는 변이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보급된 변이PCR 검사법으로는 영국 유래 '알파형', 남아프리카공화국 유래 '베타형', 브라질 유래 '감마형', 인도 유래 '델타형'에 대해 판정한다. 

중수본은 "현재 보급된 변이PCR은 기존 4종류에 대해 판정한다"면서 "오미크론 판정은 현재 PCR이 아닌 전장 또는 타겟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가능하다. 따라서 S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판정을 위한 변이PCR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 회의를 비대면으로 열어 코로나19 위험도 평가를 논의할 예정이다. 종합 대책은 오는 29일에 발표한다.

중수본은 "방역의료 분과 회의 안건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이 회의는 내부 검토를 위한 것으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